어원을 알면 한자가 보여…한자 5200자의 기원 밝힌 『한자어원사전』 출간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시 : 2014-10-03 06:40
첨부파일 :

어원을 알면 한자가 보여…한자 5200자의 기원 밝힌 『한자어원사전』 출간

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4/10/02/15569871.html?cloc=olink|article|default

[중앙일보] 입력 2014.10.02 14:45 / 수정 2014.10.02 14:46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毒(독할 독)'이라는 한자는 음란할 애(?)에 비녀를 뜻하는 가로획(一)이 더해진 모습이다. 머리에 비녀를 꽃아 화려하게 장식한 여인이 남자를 파멸로 이끄는 존재가 될 수 있다는 옛사람들의 생각에서 '毒'이라는 한자의 의미가 나왔다. 목욕할 욕(浴)자는 물(水)과 계곡(谷)이 합쳐져 만들어졌다. 과거 목욕을 하던 장소가 주로 물 흐르는 계곡이었음을 보여준다.

이처럼 어원(語源)을 알면 한자에 대한 이해가 훨씬 쉬워진다. 한국에서 사용되는 거의 모든 한자인 5200여 한자의 어원을 밝힌 사전이 출간됐다.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소장 하영삼)가 펴낸 『한자어원사전』(도서출판3·사진)이다.

『한자어원사전』은 행정전산망 한자 4888자를 포함해 총 5181자를 수록한 한국 최대의 한자어원 사전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다. 갑골문 등 출토 자료에 근거해 각 한자의 어원과 의미 파생과정을 체계적으로 밝혔다. 중국 최고 한자연구소인 ECNU(화동사범대학) '중국문자 연구와 응용센터'의 최신 연구성과와 DB자료 반영한 것도 특징이다. 또 각 한자가 가진 다양한 속성(자형, 훈독, 한어병음, 간화자, 이체자, 부수, 획수, 한자능력 검정시험 급수 등)을 자세히 제시해 독자들의 한자 학습이나 한자 강의, 한자능력 검정시험 등 다양한 목적에 사용하도록 배려했다.

책을 쓴 하영삼 경성대 중문과 교수는 한국한자연구소(www.hanja.asia) 소장, 세계한자학회(WACCS) 상임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한자를 이해하는 첩경은 바로 어원의 이해에 있다"며 "앞으로 7000자 이상을 담은 더 충실한 사전을 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1052쪽, 7만원.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이전글 경성대 한자硏 연구 총서, 중국 권위 출판상 (부산일보 2014.04.23)
다음글 책마을 음란할 애에 비녀(一) 하나 더하면 독할 독(毒)
목록

[ 개인정보처리방침 ]

48434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309 (대연동) 경성대학교 12호관(멀티미디어관) 304호 한국한자연구소
TEL. 051) 663-4279
ⓒ Center for the Study of Chinese Character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