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상단 글자

언론보도

HOME     연구소 소개     언론보도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년 국내학술대회 개최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시 : 2019-12-17 00:24:43
첨부파일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년 국내학술대회 개최

- ‘한국-중국-일본-베트남 상용한자어 종합 DB구축의 이론과 실제’

클릭하시면 원본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단장 하영삼)에서는 12월 19일 교내 문화관 204호에서 ‘한국-중국-일본-베트남 상용한자어 종합 DB구축의 이론과 실제’라는 주제로 2019년 국내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가 2018년 한국연구재단 인문한국사업플러스 사업에 선정된 이래로 주력하여 구축하고 있는 ‘한국-중국-일본-베트남 상용한자어 종합 DB’를 심화·발전시키고 각계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학술대회 기조 강연은 한국어 어휘의미망(KorLex)을 구축하고 서비스하고 있는 윤애선 부산대학교 불어불문학과 교수가 맡았다. 윤 교수는 ‘WordNet을 피봇으로 하는 다국어 어휘의미망의 구축과 활용: 한국어 어휘의미망(KorLex)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분과 발표로 도원영(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교수가 ‘국립국어원 <한국어-중국어 학습사전>의 한자어 수록 현황과 대역 특징’을, 허철(단국대학교 한문교육연구소)교수가 ‘동아시아 어휘 연구와 DB구축의 관계 설정과 미래전략의 키워드 : 연구와 자료, 빅데이터, 확장성과 재생산’을, 강병규(서강대학교 중국문화학 전공)교수가 ‘중국어 어휘 의미망 구축의 사례와 활용 방안’을, 한유석(동신대학교 관광일본어학과)교수가 ‘일한분류어휘 비교의 확장과 활용’을 각각 발표한다. 한편 그간 사업단의 DB구축에 참여한 연구교수들이 토론자로 나서 그간의 경험과 실천적 대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자어가 생성되고 전파된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한국-중국-일본-베트남 즉 한자문화권 내의 상용한자어를 중심으로 2만 여 어휘를 상호 비교하고 의미계통 상의 관련성을 문화언어학, 언어전파사 등의 관점에서 연구하기 위해 구축한 사업단의 ‘한국-중국-일본-베트남 상용한자어 종합 DB’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더 심화되고 발전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한편,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는 인문한국플러스 해외지역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한자와 동아시아 문명연구-한자로드의 소통(疏通), 동인(動因), 도항(導航)’이라는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의 국내학술대회는 사업단의 주요 연구주제를 특화하여 국내 최고의 연구진과 소통하는 자리이며 매년 1회 이상 개최하고 있다.


기사보기: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년 국내학술대회 개최 (국제신문 2019-12-12)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년 국내학술대회 개최 外 (일요신문 2019-12-12)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년 국내학술대회 개최 (부산일보 2019-12-12)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 국내학술대회’ 개최 (CNB뉴스 2019-12-13)
이전글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2019 인천세계문자포럼 전문가회의 공동 주관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